default_setNet1_2

디즈니플러스(Disney+)

기사승인 2020.03.26  03:13:00

공유
default_news_ad1

- 월트 디즈니에서 운영하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월트 디즈니에서 운영하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로, ‘디즈니+’가 자체 제작하는 작품에 더해 디즈니·마블·픽사·21세기폭스·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이 보유한 콘텐츠를 공급한다. 2019년 말 정식 출시됐으며, 국내에는 2021년 진출 예정이다. 2020년 3월 기준으로 디즈니플러스는 시장 진출 3개월 만에 가입자 3천만명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 달 이용료는 6.99달러(약 8,150원)로, 넷플릭스(7.99달러)보다 저렴하다.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진출을 앞두고, 토종 OTT 시장에 지각변동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지상파 3사와 SK텔레콤이 협력해 ‘웨이브(Wavve)’를 출범하고, KT는 ‘시즌(Seezn)’을 선보였다. CJ E&M과 JTBC가 손잡은 신규 OTT도 출시 예정이다. 한편, 이동통신 3사는 디즈니플러스와 제휴를 맺기 위해 경쟁적으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서울경제

티빙부터 디즈니까지 헤쳐모여..."토종OTT 지각변동"

-조선비즈

국내 진출도 안한 디즈니+에 경쟁적으로 러브콜 보내는 통신 3사

 

 

김은초 기자 quaestio1566@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