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웅앵웅

기사승인 2021.07.31  21:26:57

공유
default_news_ad1

조한주 기자 yourglim23@naver.com

- '웅얼웅얼' '기타 등등'이라는 의미로 쓰이는 인터넷 신조어

2016년 한 트위터 사용자가 영화 속 대사가 잘 안들리는 걸 '웅앵웅 초키포키'라고 표현한 걸 보고, 미국 배우 토마스 맥도넬이 트위터에 '웅앵웅 초키포키'를 따라쓰자 본격적으로 젊은 층에게 유행하기 시작했다. 최근 일부 인터넷 이용자에게 페미니즘 성향인 여성 커뮤니티가 쓰는 남성 혐오 단어라는 오해를 받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이 2020도쿄올림픽에서 양궁 종목 금메달을 3개 획득한 안산 선수가 '웅앵웅' 등 남성 혐오 단어라고 오해받는 신조어를 사용했다며 안 선수를 지나치게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진보 정치인들과 일부 논객들은 안 선수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보수 야당에서 이용하는 것에 관해 안 선수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1950년대 매카시즘의 공산주의자 몰이와 닮았다며 비판하고 있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경향신문

국민의힘 대변인, 안산 향한 공격에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

-중앙일보

"한국서 페미니즘은 더러운 말"…'안산 페미비난' 외신도 주목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