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기요금 연료비 연동제

기사승인 2021.01.22  21:20:11

공유
default_news_ad1

이동민 기자 dongmin1535@gmail.com

- 유가 상승이 전기요금에 반영되는 제도

2021년 1월부터 시행된다. '연료비 조정요금'이 신설돼 연료비가 변동되는 만큼 3개월 주기로 전기요금에 반영된다. 연료비는 액화천연가스(LNG), 석탄, 유류의 무역 통관 가격을 기준으로 산정되고 이 연료비는 유가와 연동된다.

국제에너지기구는 GDP 상위 30개국 중 유일하게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하지 않는 국가로 한국을 꼽았다. 유가가 오르면 소비자의 요금부담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지만, 전문가들은 발전용 연료비의 폭등이 아니라면 중장기적으로 연동제가 도리어 요금 안정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매일경제

한국전력, 연료비 원가 공개로 전기요금제 투명화

-동아일보

‘연료비 연동제’ 전기료에 적용됐다…우리 집 이번 달 요금?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