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제(RPS)

기사승인 2020.05.19  22:09:04

공유
default_news_ad1

- 발전사업자가 총 발전량의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한 제도

일정 규모(500MW) 이상의 발전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가 총 발전량의 일정 비율 이상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공급하도록 의무화한 제도다. 화력·원자력 발전소 등은 자체 설비만으로는 RPS 비율을 채울 수 없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투자를 하거나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에게 공급인증서(REC)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이를 충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0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및 이용·보급 실행계획’을 2월 확정하면서, 신재생에너지 공급비율을 지난해 6%에서 올해 7%로 상향한다고 발표했다. 2023년까지 매년 1%p씩 늘려 10%를 완성하는 것이 기존 계획이다. 하지만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으로 태양광 설비가 대폭 늘면서 REC 가격이 급락해 전면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머니투데이

새만금 태양광 올해 첫삽..신재생 확대 속도전

-전자신문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제도, 7년 만에 수술대 오른다

 

 

김은초 기자 quaestio1566@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