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착한임대인 운동

기사승인 2020.03.27  03:39:03

공유
default_news_ad1

- 임차인과 경기 위축 부담을 나누기 위해 임대료를 낮춰주는 것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위축이 장기화하면서 임차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한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하는 운동이다. 정부·지자체·공공기관도 참여해 소유 재산의 임대료를 인하하고,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임대인에게 세액공제 형태로 국가에서 지원한다.

착한 임대인 운동에 많은 이들이 동참하고 있지만, 시민의 선의에만 기댈 수 없다며 정부 지원 확대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중소상공인단체가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 지원을 촉구하며 26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부의 현금 및 대출 지원 등을 촉구하며, 상가 건물주도 위기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뉴시스

상인들 "언제까지 착한 임대인 의존하나…정부 나서야"

-문화일보

착한 임대료 동참했는데… 임대인·자영업자 모두 “도산 직전”

 

 

김은초 기자 quaestio1566@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