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능동감시

기사승인 2020.02.12  00:08:56

공유
default_news_ad1

- 환자가 시설에 격리되지 않은채 지역 보건소로부터 상태 등을 확인받는 치료

검사 결과 상태가 나빠지는 변화가 없으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환자의 상태를 면밀히 관찰하고자 하는 치료 방향을 뜻한다. 유행하고 있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려는 행위다. 중국 우한에서 입국했으나 증상이 조사대상 유증상자에 맞지 않거나, 확진환자와 접촉한 사람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들은 정기적으로 특정 진찰 및 검사 시행 대상이 된다.

신종 코로나 잠복기가 최장 14일이라는 점을 보면, 2020년 2월 중순까지 3400여명의 능동감시자를 집중 관리하는 것이 지역사회로의 2차 감염을 막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정부는 판단하고 있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조선일보

101명 감시 중인 평택, 우한폐렴 확진자 8일째 없어

-경향신문

‘신종 코로나’ 확산 저지 ‘골든타임’, 369명 + 3023명 능동감시에 달렸다

 

 

박동주 기자 shane9110@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