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나무 재선충병

기사승인 2019.12.07  12:46:45

공유
default_news_ad1

박동주 기자 shane9110@naver.com

- 재선충이 소나무에 침입해 감염시키는 병

크기 1mm 내외의 소나무 재선충이 소나무 조직 안으로 침투한 후 수분의 흐름을 막아 나무를 급속하게 죽이는 병이다. 소나무 재선충은 보통 솔수염하늘소 등의 몸에 기생하다가, 매개충이 나무 수피를 갉아 먹을 때 생기는 상처를 통해 줄기로 침입한다. 일단 감염되면 100% 말라 죽는 등 회복이 불가능해 일명 '소나무 에이즈'로 불린다.

2019년 11월 기준 소나무를 말려서 죽이는 소나무재선충병이 남해안 섬지역을 덮쳤다.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을 포함한 통영 가왕도 소나무숲을 이미 몰살시켰다. 소매물도·곤리도·화도 등 주변 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현장에서 확인한 가왕도는 소나무에게 ‘죽음의 섬’이었다. 살아있는 소나무를 단 한그루도 발견할 수 없었다. 섬 전체에 소나무숲이 형성돼 있었으나, 모든 소나무는 이파리 하나 없이 발가벗겨진 채 말라죽어 있었다. 동백 등 다른 나무는 푸르고 싱싱한데, 소나무만 몰살당한 상태였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조선일보

北에 '소나무재선충' 방제약 올려보낸 정부..."유엔제재 예외"

-한겨레

[르포] 남해 섬지역 소나무 몰살 위기…재선충 또 ‘붉은 습격’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