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스마트톨링

기사승인 2019.10.08  16:44:39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차 없이 고속도로 주행 중 통행료가 자동으로 부과되는 시스템

정차 없이 고속도로 주행 중 통행료가 자동으로 부과되는 시스템. 단말기가 장착돼 있지 않아도 요금소의 무인카메라가 차량번호를 인식한 후 이동거리를 계산해 운전자에게 요금을 통보하는 방식이다. 스마트톨링이 도입되면 통행료를 납부하기 위해 서행이나 정차를 하지 않아도 돼 교통 정체를 해소할 수 있어 온실가스 및 대기오염 물질 배출도 줄일 수 있다. 반면 기존 하이패스 통로를 스마트톨링 겸용 통로로 개량하는 데 비용이 들고, 차적 조회나 고지서 발송 등에도 비용이 발생한다.

국토교통부는 2017~2019년 스마트톨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 사업을 진행하며 2020년 6월 전국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경향신문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100명의 현장 목소리…우리는 왜 자회사 정규직을 거부하는가

-서울신문

“매년 계약서 다시 쓰는 불안이 싫습니다”

임세웅 기자 sewoongim@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