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셀트리온

기사승인 2019.08.26  18:47:45

공유
default_news_ad1

- 2002년 2월 미국의 생명공학 회사인 백스젠(VaxGen)과의 합작으로 출범한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

(주)셀트리온은 2002년 2월 바이오의약품을 전문 생산하기 위해 합작회사로 출범했다. 동물세포 배양기술 분야에서 기술력을 갖고 있던 미국의 생명공학 회사인 백스젠(VaxGen) 사와 한국담배인삼공사, 넥솔바이오텍, J.스테판&컴퍼니 등 4개사가 공동설립했으며, 넥솔바이오텍 서정진 사장(현 셀트리온 회장)이 설립을 주도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을 설립하기 전인 2000년 6월 선진국의 바이오벤처 유치 및 투자를 목적으로 넥솔바이오텍을 세운 바 있다.

정부가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미래차·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 등 6개 분야에 2020년 예산 4조71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들 분야를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기술과 신산업 분야로 보고 집중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해당 분야는 현재 주로 대기업을 중심으로 연구·개발(R&D)과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미래 핵심기술과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대학과 중소기업이 이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혁신성장의 성과를 확산시킨다는 것이 정부의 전략이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동아일보

셀트리온 램시마, 美 최대 보험사 ‘선호의약품’ 등재…“바이오시밀러 위상↑”

-경향신문

정부 “내년 4조7100억 투입해 혁신성장 가속화”

 

 

홍석희 기자 mufc1001@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