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식자재마트

기사승인 2019.08.16  17:15:16

공유
default_news_ad1

- 소규모 법인이 운영하는 대형 수퍼마켓

식자재마트는 쉽게 말해 '개인이나 소규모 법인이 운영하는 대형 수퍼마켓'이다. 원래는 주로 자영업자들에게 식자재를 파는 도매상이었는데, 최근엔 일반 소비자까지 고객으로 끌어들이며 급성장하고 있다.

대형마트 규제를 틈타 '식자재마트'가 전성시대를 누리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마트 의무 휴업일이 도입된 2012년부터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고 했다. 정부는 2012년 대형마트 의무 휴업 제도를 도입했다. 매장 면적 3000㎡를 넘는 마트나, 대기업 계열 수퍼마켓은 월 2회 의무 휴업하도록 했다. 식자재마트는 이런 점을 파고든다. 실제 구로구 S식자재마트는 걸어서 10분 이내 거리에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가 모두 쉬었던 날을 '블랙데이'라고 광고하며 주요 품목을 할인 판매했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동아일보

시련의 대형마트… 매장 혁신-전문점 강화로 돌파구 찾을까

-조선일보

대형마트 쉬는날… 동네가게 아닌 식자재 마트가 웃더라

 

 

이자영 기자 delicious_12@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