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리노마드족

기사승인 2019.03.22  09:53:3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자가 높은 곳의 예 · 적금을 들기 위해 여러 은행을 돌아다니는 사람 혹은 집단

'금리'와 유랑자, 유목민을 뜻하는 '노마드(nomad)', '족(族)' 을 합쳐 만든 신조어로, 이자가 높은 곳의 예 · 적금을 들기 위해 여러 은행을 돌아다니는 사람을 가리킨다. 은행의 금리가 1%대까지 하락하면서 이 같은 금리 노마드족이 등장하기 시작했는데, 이들은 이자가 0.1%라도 더 높은 은행을 찾아다니며 예 · 적금을 자주 갈아타는 행태를 보인다.

2019년 3월 19일 오전 7시쯤 경기 화성시의 MG화성새마을금고 본점 앞. 아직 문을 열기 전이라 셔터가 내려져 있는데도 30여명이 본점 앞에 줄지어 서 있었다. '5.2% 금리' 때문이었다. 이 새마을금고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11일부터 연 최대 5.2% 금리(31개월 만기)를 주는 특판(特販) 정기적금을 내놨다. 가입자는 점포당 하루 선착순 31명.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에 찾기 힘든 높은 금리에 끌린 서민들이 이른 새벽부터 줄을 선 것이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한국경제

수협銀 아이적금, 年 5.5% 금리…저축銀 상품은 7% 육박

-헤럴드경제

초저금리 시대에 3.0%라니…역발상 파격 금리 눈길

 

임세웅 기자 sewoongim@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