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츠하이머

기사승인 2019.01.14  22:25:16

공유
default_news_ad1

- 젊은 사람이 겪는 심각한 건망증

젊은(Young)과 알츠하이머(Alzheimer)를 합친 조어로 젊은 사람이 겪는 심각한 건망증 또는 기억력 감퇴를 뜻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9명이 ‘건망증을 앓고 있다’고 답했고, 건망증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10명 중 4명이 ‘스트레스·긴장감 등 정신적 요인’을 꼽았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 의존도가 높아져 두뇌 기능이 둔화된 2030이 늘고 있고, 이들이 사회생활에서 겪는 우울증과 스트레스가 건망증과 기억력 감퇴의 주원인이라고 지적한다.

생활 전반적인 영역에서 디지털기기에 의존하게 되면서 두뇌가 둔화되는 상황까지 온 것인데, 의존도가 높은 젊은층에서는 증상이 더욱 심화될 우려가 있다. 주변 사람들의 연락처나 생일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필요한 작은 기억도 메모 기능이 대신하고 있으며 심지어는 아주 간단한 계산까지도 스마트폰이 대신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세계일보

"세수했나 문잠궜나"… 편리함과 바꾼 기억력, 당신도 '영츠하이머'?

-국민일보

젊은이들의 건망증, 당신도 혹시 ‘영츠하이머’?

장은미 기자 josinrunmi@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