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식품 살 때 제일 큰 걱정은 ‘방사능오염’

기사승인 2018.12.10  22:32:31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비자시민모임, 식품 안전 설문조사

소비자가 식품을 살 때 가장 우려하는 점은 ‘방사능오염’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중금속, 환경호르몬, 잔류농약 순서였다.

소비자단체인 소비자시민모임은 올해 5월부터 11월까지 전국의 소비자 1846명을 대상으로 식품 안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일본에서 2011년 3월 11일 일어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7년이 지났지만 전체 조사대상자의 43.1%(795명)가 ‘방사능오염’이 가장 두렵다고 대답했다.

평소 식품 방사능에 관한 우려·불안이 어느 정도였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절반 이상(52.9%)이 ‘높았다’고 답했다. 소비자들이 꼽은 식품 안전 위협 물질은 ‘방사능’ 다음으로 ‘중금속’ 17.8%, ‘환경호르몬’ 14.1%, '잔류농약' 13.4% 순이었다.

   
▲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7년이 흘렀지만 방사능오염 식품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여전하다. ⓒ FreeQration

“지나친 우려보다는 검사 여부 등 따져 소비를”

그러나 국내에 유통되는 식품의 방사능 오염 문제는 정부 차원에서 대처를 하고 있어 지나친 우려보다는 원산지와 유통경로, 그리고 안전검사 여부 등을 따져 소비하는 지혜가 필요해 보인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설문 대상 소비자들에게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40회 실시했는데 정확한 정보를 알려준 결과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는 낮아졌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기 전 수산물 등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 정도를 물었는데 전체 조사 대상자의 72.4%인 1337명이 ‘높았다’고 응답했다. ‘낮았다’는 응답률은 7.9%로 146명에 그쳤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은 뒤 수산물 등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는 ‘작아졌다’는 응답률이 55.6%에 이르렀다.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박태균 겸임교수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외 식품의 방사능 검사를 연간 4만건 이상 실시하는 등 정부 차원의 관리가 이뤄지고 있으며, 국내 유통 식품의 방사능 오염 빈도와 양 등을 알려준 것이 소비자의 인식 변화에 도움을 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소비자의 절반가량이 식품 방사능을 가장 우려스런 식품안전 위협 요인으로 여기고 있는 만큼 식약처 등 정부 주도의 소비자 교육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식약처가 소비자시민모임에 의뢰해 실시한 교육이 식품 방사능에 관한 바른 이해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률은 92.7%에 이르렀다. 소비자들은 평소 방사능 오염 식품에 관한 정보를 TV·라디오 등 방송매체를 통해 가장 많이(53.9%) 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은 식품 방사능교육, 인터넷, 종이매체(신문·잡지) 순서였다.


편집 : 나혜인 기자

박선영 기자 sunnyolo1021@gmail.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