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농부가 누구나 선망하는 직업 되도록!

기사승인 2018.12.05  15:28:58

공유
default_news_ad1

- [여기에 압축풀기] 제작기 ③ 인제 버라이어티팜 오창언

사람은 자기 자신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잘 모른다. 깜깜한 밤, 유리창 안으로 보이는 사람들 모습을 보고 있으면 창이 하나의 그림처럼 보일 때가 있다. 공방에서 남은 작업을 하는 작가, 영업이 끝난 카페에서 물품 정리를 하는 주인. 그들에게는 별다를 것 없는 일상이겠지만, 전혀 다른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는 그림이나 영화 속 한 장면 같다. 우리 자신의 삶이 아무리 별볼일 없이 느껴져도, 프레임 안에 들어오면 작품이 된다. 영상을 만들고 싶다는 꿈을 품은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다. 흘러가는 일상을 틀에 담아 평범한 삶에서 의미를 발견하고 싶은 거다.

   
▲ 유리창 안으로 보이는 누군가의 일상은 그림 속 한 장면 같다. ⓒ pixabay

“너의 하루하루가 우리는 너무 신기해”

강원도 인제에서 농사를 짓는 오창언(24) 씨는 자신이 얼마나 멋진지 잘 아는 청년이다. 블랙커런트와 풋고추, 감자, 호박 등을 기르는 그는 다양한 농작물을 생산하는 농장을 만드는 게 목표라 농장 이름을 ‘버라이어티팜’이라 지었다. 그가 여느 농부와 다른 점이 있다면 유튜브 채널을 운영한다는 것이다. ‘버라이어티 파머’로 활동하며 농촌에서 겪는 다양한 일상을 소개한다. 국내 1호 농업 크리에이터인 그를 사람들은 ‘농튜버’로 부른다.

그가 유튜브를 처음 시작할 때 소재거리가 생각이 안나 고민이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 친구에게 “야, 네가 시골에서 사는 하루하루가 우리에겐 너무 신기한 일이야”라는 말을 들었다. 그때부터 쉽게 지나쳤던 평범함 일상을 소재로 삼아 콘텐츠로 담기 시작했다. 잡초를 치고 장작을 패는 농사 짓는 생활은 물론 나뭇가지로 낚시하고 멧돼지를 구워 먹는 버라이어티한 일상도 보여준다. 우리나라 농업시장 시스템의 문제와 시골생활에서 겪는 어려움도 빼놓지 않는다. 이러한 강원도 시골 농부의 일상을 보러 오는 구독자 수가 1만8천이 넘는다.

   
▲ 오창언 씨의 유튜브 채널 '버라이어티 파머' 화면. ⓒ 오창언

창언 씨가 유튜브를 시작한 건 농업에 관한 대중의 편견을 바꾸기 위해서였다. 여덟 살 때부터 밭으로 하교해 부모의 농사일을 도왔다. 직업에 대한 자부심이 차올랐다. 그러나 어린 시절부터 그가 느낀 농사에 관한 사람들 시선은 늘 곱지 않았다. 일반계 고등학교에 갈 수 있는 성적에도 농업고등학교에 입학하기로 결정했을 때도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비난을 들었다. 자연이란 생명을 가꾸고 수많은 사람들의 먹거리를 생산하는 농부란 직업을 사랑하는 그로서는 이해가 되지 않는 반응이었다. 

농튜버 오창언은 자신의 삶이 얼마나 멋진지 알아차리고 농부로서 일상을 카메라 프레임에 담고 있다. 영상 속 그의 모습은 모험적인 영화 속의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같다. 농사에 관한 대중의 고정관념을 깨고, 농부를 누구나 되고 싶은 직업으로 만들고자 하는 그의 꿈이 이뤄지고 있다.

   
▲ 농부 오창언 씨가 밭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현지

‘포기하지 않으면 성공한다’는 격언은 틀렸다. 때로는 집착이라는 ‘무거운 등짐’을 벗어야 길이 보인다. 빌 게이츠도 스티브 잡스도 '공채'를 포기했기에 큰 업적을 낼 수 있었다.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단비뉴스>에서 영상부장을 지낸 이현지 씨가 취업 대신 창업을 택했다. 서울시 지역상생교류센터와 협력 관계를 맺고 ‘상생상회’의 활동상을 알리는 <미로우미디어>를 설립한 것이다. 이화여대 미대 출신이면서 저널리즘을 제대로 배운 그는 자신과 취재원의 압축된 삶을 어떻게 풀어나갈까? 그의 ‘작품’들을 <단비뉴스>에 싣는다. [편집자]

편집 : 오수진 기자

이현지 기자 danbi@danbinews.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