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단열재

기사승인 2018.10.10  23:05:23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정온도가 유지되게 하려는 부분의 겉을 피복하여 외부로의 열손실이나 열유입을 적게 하기 위한 재료

일정한 온도가 유지되도록 하려는 부분의 바깥쪽을 피복하여 외부로의 열손실이나 열의 유입을 적게 하기 위한 재료로, 사용온도에 따라 100℃ 이하의 보냉재(保冷材), 100∼500℃의 보온재(保溫材), 500∼1,100℃의 단열재, 1,100℃ 이상의 내화단열재(耐火斷熱材)로 나뉘는데, 열전도율을 작게 하기 위해서 다공질(多孔質)이 되도록 만든다.

LG하우시스는 540억원을 들여 충북 청주시 옥산산업단지에 지은 PF단열재 제2공장에서 준불연 단열재인 'PF단열재'를 이달 본격적으로 양산하기 시작했다. PF단열재는 불에 잘 타지 않는 재료로 만든 패널에 얇은 은박지 같은 알루미늄 판을 붙인 것이다. 알루미늄 판이 화재 확산을 막는 역할을 한다. 스티로폼보다 두께가 얇고 단열 성능이 뛰어나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조선일보

불에 잘 안타고 단열성능 뛰어나… LG하우시스, 단열재 제2공장 신축

-경향신문

한국다우케미칼,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 진행

임지윤 기자 dlawldbs20@naver.com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