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차오양 군중

기사승인 2018.03.12  17:07:07

공유
default_news_ad1

- 베이징시 차오양구의 민간 범죄 감시단

베이징시 차오양구에서 만들어진 민간 범죄 감시단으로 민간인으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자발적으로 활동한다. 수상한 사건을 목격했을 때 경찰에 신고하는 임무를 맡고 있으며, 세계 유수의 첩보기구들만큼이나 범죄 문제에 대해 맹활약하고 있다. 차오양구의 성공사례를 참고삼아 시청구, 하이뎬구, 펑타이구 등 베이징 다른지역에서도 민간 감시단이 만들어지고 있다.

2017년 10월 18일 제19차 전국대표대화(당대회)를 앞둔 중국의 분위기는 국가에 의한 통제와 감시로 살벌했다. CCTV 설치, SNS사찰 등 다양한 감시와 통제 방법이 나타났는데, 그 중 하나가 '차오양 군중'이다. '차오양 군중'은 경찰에 다양한 범죄 정보를 제공하며, '세계 5대 정보조직'으로 불릴 정도로 활약을 하고 있는 자발적 시민조직이다. 차오양 군중은 약 13만명 규모이며 매달 수백 위안의 보조금을 받고 활동한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한겨레

미국에 CIA, 소련에 KGB가 있다면 중국엔 ‘챠오양 군중’이 있다.

-중앙일보

미국엔 CIA, 영국엔 MI6 … 중국은 '이웃집 스파이'

이연주 PD joann2001@hanmail.net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