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벌집계좌

기사승인 2018.03.12  16:55:39

공유
default_news_ad1

- 법인계좌 아래 여러 명의 거래자 개인 계좌를 두는 방식

시중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의 위험성 때문에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자 후발 중소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일반 법인계좌를 발급받아 이 계좌 아래에 거래자의 계좌를 운영하는 편법을 사용하면서 생겨났다. 벌집계좌는 실명계좌 원칙에 위배되며, 장부가 주로 파일 형태로 저장돼 있어 거래자 수가 증가하면 거래 자금이 엉켜 오류가 날 가능성이 높고 해킹 등에도 취약하다.

정부는 2018년 1월 30일부터 가상화폐 거래실명제를 도입하면서 법인계좌를 통해 이용자 자금을 입출금하는 이른바 '벌집계좌'를 사실상 사용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가상통화 거래소를 이용하려면 거래소와 이용자가 같은 은행 계좌를 통해 거래를 해야한다는 것이 가상화폐 거래실명제의 핵심이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한겨레

가상계좌 이달안 실명화…‘벌집계좌’는 차단

-중앙일보

집중포화 맞는 암호화폐 거래소 둘러싼 논란 4가지

이연주 PD joann2001@hanmail.net

<저작권자 © 단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